대형마트들이 화학물질 검출 논란에 휘말린 글로벌 생활용품 제조업체 피앤지(P&G)의 기저귀 일부 품목의 판매를 전격 중단했다.

3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롯데마트와 홈플러스는 유해 화학물질인 다이옥신과 살충제 성분이

검출된 것으로 알려진 피앤지의 ‘팸퍼스 베이비드라이’ 기저귀의 일반 매장과 온라인 판매를 2, 3일부터 각각 중단했다.


또 온라인에서만 이 상품을 판매해온 이마트도 3일부터 판매를 중단했다.

이들 업체는 “소비자들의 안전을 고려해 제품 판매 중단 및 회수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프랑스 잡지 ‘6,000만 소비자들’은 최근 프랑스에 유통 중인 12개 기저귀를 조사한 결과

‘팸퍼스 베이비 드라이’ 등 10개 기저귀에서 제초제ㆍ살충제 같은 잠재적 발암 물질이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국내에도 이 소식이 전해지면서 소비자들의 반발과 환불 요구가 이어졌다.


정부도 조사에 착수했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이날 “소비자 우려가 커짐에 따라 실제로 피앤지 기저귀에

유해성분이 있는지, 만약 있다면 얼마나 유해한지를 조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한국피앤지 측은“기저귀에서 검출된 다이옥신량(0.000178pg TEQ/g)은 국내 돼지고기의 잔류 다이옥신 기준(2.0pg TEQ /g)에 비해

극미량에 불과할 정도이고, 살충제 성분도 0.003ppm으로 유럽연합(EU)의 식품 잔류 살충성분 1일 흡수량(ADI) 기준(0.01ppm) 보다 낮다”며

“전혀 문제가 없다”고 해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