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내 미세먼지ㆍ포름알데히드ㆍ곰팡이 호흡기질환 위험 높아
미세먼지가 심하면 바깥 공기보다 실내가 더 안전하다고 여겨 창문을 닫고 외출을 삼가게 마련이다. 그러나 실내공기를 제대로 관리하지 않으면 오히려 실내에 있는 것이 건강에 더 나쁘다는 지적이 나왔다.

김재열 중앙대병원 호흡기알레르기내과 교수는 “밀폐된 공간의 주방에서 음식을 조리할 때 발생하는 오염물질과 전기전자제품 사용 시 생기는 화학오염물질이 밖으로 배출하지 못하면 실내가 바깥보다 심각한 호흡기질환에 걸릴 위험이 더 높을 수 있다”고 했다.

최근 실내공기오염 원인물질로는 요리할 때 생기는 초미세먼지가 꼽힌다. 건축자재에 쓰이는 포름알데히드와 벤젠 같은 유해물질과 곰팡이도 심각한 문제다.

한국일보

실내 환기를 제대로 하지 않으면 오히려 바깥 공기보다 건강을 위협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게티이미지뱅크



단열재와 실내가구의 칠, 접착제 등에 쓰이는 포름알데히드는 독성이 아주 강해 포름알데히드에 노출되면 호흡기질환에 걸릴 수 있다. 포름알데히드 농도에 따라 인체에 미치는 영향을 보면, 0.1ppm 이하엔 눈, 코, 목에 자극이 오지만 0.25~0.5ppm이라면 호흡기 장애와 천식 환자에게는 심한 천식발작이 생길 수 있다. 2~5ppm이면 눈물이 나고 심한 고통을 느끼게 되고, 10~20ppm일 때는 호흡이 곤란해지고, 기침 두통 심장박동이 빨라진다.

포름알데히드 측청기 상한치인 50ppm 이상이면 폐렴과 현기증 구토 설사 경련과 같은 급성 중독 증상이 생길 수 있다. 심하면 독성 폐기종으로 사망할 수 있다.

미국환경보호청(EPA)은 실내공기 오염 심각성과 인체위해성에 대한 무관심을 경고하며, 가장 시급히 처리해야 할 환경문제 중 하나라고 발표했다. 실제 세계보건기구(WHO)는 바깥 공기오염으로 사망한 사람은 연간 370만 명인데 비해 실내 공기오염으로 사망한 사람은 430만명으로 더 많다. 

또한 실내 오염물질이 바깥 오염물질보다 폐에 전달될 확률은 1,000배 높아 환기를 제대로 하지 않으면 실외 대비 실내공기 오염이 100배까지 늘 수 있다.

우리나라도 2010년 국립환경과학원이 서울ㆍ수도권 지역 단독ㆍ다세대 주택을 대상으로 새집증후군과 아토피, 천식 유발물질로 알려진 포름알데히드와 같은 유해물질 등을 조사한 결과, 공기 중 세균과 곰팡이의 평균 농도가 기준치를 초과했다.

따라서 미세먼지가 심각한 요즘 호흡기면역체계가 약한 영ㆍ유아와 노약자, 임산부, 면역억제 치료를 받는 암환자는 실내ㆍ외 공기 질 관리와 환기에 각별히 신경을 써야 한다.

김 교수는 "포름알데히드를 낮은 농도로 접촉해도 피부 질환이나 기관지 점막을 자극해서 기관지염을 유발할 수 있고, 발암물질이라 장시간 노출되면 폐암이 생길 수 있다"고 했다.

가정 내 쾌적한 공기를 유지하려면 날씨 좋고 미세먼지 수치가 낮은 날, 대기 순환이 잘되는 오전 10시에서 오후 2시경, 하루 3회 정도 맞바람이 치도록 5~20㎝ 폭으로 창문을 열고 환기한다. 

요리할 때 환풍기나 팬 후드를 반드시 작동하고 조리 후 공기 중에 떠돌다가 바닥에 떨어진 미세먼지는 물걸레질을 하는 것이 좋다. 가정에서는 에어컨, 가습기, 전기ㆍ전자제품 등을 자주 청소하고 실내 습도를 40~60%로 유지해야 한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